글동네

편의점에 가면by 날개단약속

 




무더위에 편의점에서 아이스크림을 사려고 미리 가격을 물어보면 여지없이 
스캐너를 상품 바코드에 대고 찍어본다


진열 위치가 잘못되거나 비슷한 이름의 카페라테 종류라도 직원은 고민하지 않고 

바코드를 찍어보고 가격을 알려줄 수 있다.


편의점 진열장에 올망졸망 놓여 손님을 기다리는 컵라면이며 삼각김밥의 처지는 

바코드에 찍혀 유효기간이 지났는지 원플러스원 할인판매인지 정체가 드러난 후 손님에게 건네진다.


인생사는 동안 행한 사람의 마음가짐과 행위가 영혼의 형상을 이루어 남을 테니

 '하나님은 내가 살아온 인생의 실체도 바코드 찍듯 다 아시겠구나'란 생각이 든다.


오늘도 내 행위의 표가 내 영혼에 남아 육신의 말과 분위기로는 속일 수 없는 

하나님 세상을 살고 있으리니 두려움 한편으로 '공의롭고 다행스러운 일'이란 생각도 해본다.


계산대 뒤 벽면을 가득 채운 담뱃갑 포장이 금연 장려를 위해 

폐암 환자의 환부 사진으로 가득한 것을 보고 몸서리를 치면서도 담배를 사 가는 모습들이 안쓰럽다.


환경과 여건과 분위기를 탓하던 습관을 버리고 이제 바코드처럼 

우리의 마음과 행위를 감찰하시는 하나님을 믿고 더 용기 있게 선한 실천을 해 나가는 건 어떨까?


믿어주고 사랑하며 기다려줘도 인생의 때는 돌이킬 수 없는 시간을 달려가고 있으니.




조회수
1,732
좋아요
0
댓글
43
날짜
8/11/20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