솔직하게 말해요

날개단약속|6/13/2017|Views 403

 




15년 전쯤

우리나라에 스타벅스가 들어온 지 얼마 되지 않았을 때,

친한 동생이랑 이런저런 이야기를 하다가


"언니, 스타벅스 알아요?"

라는 질문에 당황스러웠다.

내가 사는 곳엔 스타벅스가 없었으니 당연히 모를 수밖에.


그런데 그때 동생에게 모른다고 말하기 싫었다.

그래서 내 대답은


"응~ 알지. 스타들 키우는 곳이잖아”하며 당당하게 말했다.


동생은 어이없다는 듯

"언니, 스타벅스는 비싼 커피숍인데요?"


나는 민망해하며

"어 진짜? 나는 스타들 키우는 어디 기획사 말하는 줄 알았어."

그 당시 기획사 중에 스타00이라는 이름이 많았던 터라 그렇게 둘러댔다.


그냥 모른다고 할 걸.

들어보지도 못한 스타벅스였는데 왜 그땐 아는 척하고 싶었을까?


한참 나이 어린 동생에게 몰라도 아는 척하고 싶었던 것 같다.

솔직히 말했거나 아는 척하지 않았으면 부끄러움을 당하지 않았을 텐데. 

나보다 어린 친구들을 대할 때 내가 더 우위에 있어야 한다는 마음이 컸던 것 같다.


그때 모르는 걸 아는 척한 것이 너무 부끄러워 그 후로는 모르는 건 모른다고 솔직하게 말한다.


Write a comment You have 35 views.
이전 1/1 다음
  • 고객센터
  • 사이트맵
  • 이용약관
  • cgm
copy
  • naver
  • daum
  • cyworld
  • facebook
  • tstory
  • google
  • egloos
  • twitt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