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rainbow: The wonder of the world The wonder of the world rises in Wolmyeongdong

운영자|10/12/2015|Views 9879

Translation :Red Wings

  “No matter how many creations of the wonder people make, none of them can be compared to the creations that God has made.” -- excerpt from one of Pastor Jung Myeong Seok’s sermons.


After the rain falls, the rainbow which blossoms behind the mountain with a palette full of the colors from Heaven is very wondrous. Because of its ‘wondrousness,’ when we see a rainbow in the sky, we feel fresh and joyful, and we gain hope.


The colors of a rainbow consist of red, orange, yellow, green, blue, indigo, and violet from top to bottom. However, it is said that the colors of a rainbow can look like more than a hundred different colors. Scholars theorize that people have defined there to be seven colors in a rainbow because Newton, who discovered the spectrum of light, considered seven to be a ‘perfect number,’ referencing the bible. 


Pastor Jung Myeong Seok once said, “There must be <mystery and novelty> for something to be wondrous.” Since the rainbow has appeared in many legends due to its mysteriousness and novelty as part of myths from ancient times, rainbows appear to be more wondrous than anything in the world. Some people thought rainbows were bridges made by gods to connect the heavens and the earth. Others thought that there were treasures buried at the place where the rainbow ended. The French spoke of finding huge pearls, the Greeks finding gold keys, the Irish gold watches, and the Norwegians gold jars. In this way, the rainbow has become a place where people can meet gods and also find treasures, so it gives hope and dreams to many people. This might be why people feel good after seeing a rainbow.

 

정명석 정명석목사 정명석총재 정명석교주 정명석선생 월명동 jms 기독교복음선교회 상록수 월성 만남과대화 그것이알고싶다정명석

 ▲ On October 10th, a double-rainbow appears over the Holy Son’s House of Love 

in Wolmyeongdong and over an entire mountain.


Such a mysterious and novel rainbow formed a huge circle as it rose starting from the Holy Son's House of Love on 10th. It was a double-rainbow consisting of a ‘brighter arch’ which was particularly bright and fair and a ‘the fainter arch’ which was dim and blurry. 


The Wednesday message that Pastor Jung Myeong Seok gave was entitled, “Realize the wondrousness and love while rejoicing and being thankful.” In the message, he said, “If God does not give ‘a reason and a story to rejoice and celebrate,’ there will be no happiness even if you do celebrate. You must love and give glory to the Holy Trinity in a way that will make Them happy. Then They will make you happy when They respond to you.” There were many events in Wolmyeongdong on 10th, so many Christian Gospel Mission (CGM) members visited Wolmyeongdong. They gave glory before Heaven and made stories together with Heaven. This mysterious and novel rainbow was the the Holy Trinity’s response to all the glory and love They received.   


정명석 정명석목사 정명석총재 정명석교주 정명석선생 월명동 jms 기독교복음선교회 상록수 월성 만남과대화 그것이알고싶다정명석

  On August 11th, a rainbow appears above the Holy Son’s House of Love in Wolmyeongdong during CGM’s summer retreat.


Since the 1990s, the number of rainbows appearing have been drastically decreasing. People say that the reason behind this is air pollution. However, the Holy Trinity has allowed us to see many different rainbows in Wolmyeongdong this year. There is a German proverb that says, “If you see a rainbow, good things will happen to you for 40 years.” We hope that, for forty years and beyond, only good things will happen to those who saw the rainbows and that Wolmyeongdong too will have good fortune for accommodating many rainbows. 



 “사람이 아무리 신비하게 뭘 만들었어도 하나님의 창조물과는 비교할 수 없습니다.”

정명석 목사가 전한 말씀이다.  비가 내린 뒤 산 위에 피어오른 천상의 색깔로 띠를 만드는 무지개가  너무 신비롭다. 그 신비로움으로 인해 하늘에 무지개가 걸려 있는 것을 보면 기분이 맑아지고 기쁘고 희망을 얻게 된다.


무지개의 색깔은 바깥쪽에서부터 안쪽으로 빨강ㆍ주황ㆍ노랑ㆍ초록ㆍ파랑ㆍ남색ㆍ보라색을 띠지만 실제 무지개의 색깔은 100가지가 넘게 나타낼수 있다고 한다. 무지개가 7가지의 색깔로 표현된 것은 빛의 스펙트럼을 발견한 뉴턴이 성경에서 7은 완전수에 성스러운 숫자였기 때문에 7가지 색으로 정한게 아닌가 학자들은 생각하고 있다.

 

"<신비함,신기함>이 서려 있어야 신비하다" 고 정명석 목사는 말했는데 무지개의 신비함과 신기함으로 인해 예로부터 신화로서 많은 전설이 남아 있어 더욱 신비하게 느껴진다. 하늘과 땅을 연결하는 통로로서 신들에 의해 만들어진 다리라고 전해지기도 하고 무지개가 선 곳을 파면 보화가 나온다는 전설이 있다. 프랑스에서는 커다란 진주를, 그리스에선 황금 열쇠를, 아일랜드에선 금시계를, 노르웨이에서는 황금 병(甁)을 얻을 수 있다고 전해진다. 이처럼 신과 만날 수 있고 보화를 찾을 수 있는 장소를 찾게 해주는 무지개는 많은 사람들에게 꿈이나 희망을 주기 때문에 무지개를 보면 기분이 좋아지는 것 같다.


 

정명석 정명석목사 정명석총재 정명석교주 정명석선생 월명동 jms 기독교복음선교회 상록수 월성 만남과대화 그것이알고싶다정명석

 ▲  10월 10일 월명동 성자 사랑의 집부터 산 전체에 뜬 쌍무지개


이렇게 신비하고 신기로운 무지개가 지난 10일 월명동 성자 사랑의 집부터 큰 원을 이루며 떴다. 유난히 밝고 고운 ‘수무지개’와 엷고 흐린 ‘암무지개’인 두개의 무지개인 쌍무지개였다.


 '<신비>를 깨닫고, 기뻐하고 감사하며 사랑해라' 라는 수요말씀을 통해 정명석 목사는 “하나님이 ‘기쁘게 잔치할 사연’을 주지 않으시면,잔치를 해도 기쁨이 없다. 성삼위가 기뻐하도록 성삼위께 영광 돌리고 사랑해야 그 반응으로 너희를 기쁘게 해 준다.” 라고 했다. 그 날 월명동에 많은 행사가 있어 월명동에 방문한 많은 기독교복음선교회 회원들이 월명동 곳곳에 하늘 앞에 영광을 돌리며 하늘과의 사연을 만들어갔다. 그 모든 영광과 사랑을 성삼위는 신비롭고 신기로운 무지개로 반응보여주신거라 생각한다.


 

정명석 정명석목사 정명석총재 정명석교주 정명석선생 월명동 jms 기독교복음선교회 상록수 월성 만남과대화 그것이알고싶다정명석

  ▲  8월 11일 수련회 기간에 월명동 성자 사랑의 집에 뜬 무지개


무지개가 90년대 들어 무지개 발생일수가 급격히 줄어들고 있는데 그 원인은 대기 오염 때문이라고 한다. 하지만 올해 월명동에는 많은 무지개를 다양하게 볼 수 있게 성삼위가 역사해주셨다. 독일 속담에 무지개를 보면 40년동안 좋은 일만 생긴다고 한다. 무지개를 본 사람도, 무지개가 뜬 월명동에도 앞으로 40년, 이 후까지 좋은 일만 일어나길 바란다.

Write a comment You have 64 views.
이전 1/1 다음
  • 고객센터
  • 사이트맵
  • 이용약관
  • cgm
copy
  • naver
  • daum
  • cyworld
  • facebook
  • tstory
  • google
  • egloos
  • twitt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