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_보도자료

사랑과 평화의 6.25 기념행사, 광명교회에서 진행

2019070808301710.jpg


지난 6월 23일 제 69주년 6.25 잊지 말자라는 슬로건으로 6.25기념행사가 기독교복음선교회 광명교회에서 열렸다.

현장에는 기독교 목회자를 비롯해 불교, 천도교 등 다양한 종단의 대표 및 단체장 50여 명이 참석했다. 이날 행사에서 이기철 목사(자유총연맹 초종교특별위원회 대표회장, 국제기독교선교협의회 총재)는 <6.25를 잊지 말자>는 강연을 통해 6.25전쟁 과정과 그 안의 하나님의 섭리를 조명했다.

이기철 목사는 국가의 정통성을 지키는 동시에 젊은이들에게 역사적 사실을 알리고 그 의미를 일깨우기 위해 20년 전부터 매년 6.25는 물론 3.1절과 8.15기념 행사를 진행해오고 있다.

행사 후반에는 월남전 전쟁터에서 사랑과 평화를 실천한 청년의 극적 사연을 담은 영상이 상영되었다. 영상의 실제 주인공은 기독교복음선교회 정명석 총재로 그의 이야기는 작년 <전쟁은 잔인했다, 사랑과 평화다>라는 참전기로 출간된 바 있다. 이후 오케스트라, 성악 등 예술 공연과 만세 삼창으로 행사는 마무리 되었다.


2019070809272022.jpg



이날 행사에 참여한 한 종교단체 대표는 “식사부터 공연까지 행사 내내 젊은이들이 보여준 수준 높은 질서의식과 예절에 감동받았다.”며 “그 동안 각종 언론보도를 통해 접해왔던 기독교복음선교회와 정명석 총재에 대한 인식이 뒤바뀌는 계기가 되었다.”라고 평했다.

이번 행사를 주최한 광명교회 관계자는 “다시는 6.25같은 불행한 전쟁이 일어나지 않고, 서로 화합하고 사랑으로 덮어주는 시대를 염원하며 본 행사를 개최하게 되었다.”며 “이는 정명석 총재가 그 동안의 삶을 통해 교육했던 사랑의 도의 실천이며, 그에게 배운 제자로서 우리가 보여줄 수 있는 모습을 완전히 드러낸 것.”라고 밝혔다.



기사원문 : [뉴스웨이브] http://newswave.kr/406767

조회수
1,164
좋아요
4
댓글
2
날짜
7/8/20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