말씀_설교말씀

하나님도 성령님도 주도 주를 알 만큼 증거해주셨다

본문 .

내게는 요한의 증거보다 더 큰 증거가 있으니 아버지께서 내게 주사 이루게 하시는 역사 곧 내가 하는 그 역사가

큰 무리가 따르니 이는 병자들에게 행하시는 표적을 보았음이러라


요한복음 5장은 이야기가 아니라 예수님의 행하심입니다.
이날은 안식일로 유대인은 아무것도 하지 않았습니다.
그러나 예수님은 베데스다 못에 가셔서 38년 동안 병으로 앓아누웠던 자를 바로 고쳤고 그는 깨끗이 나아 자리에서 일어나 걸어갔습니다.
그런데 유대 종교인들은
‘아니, 안식일인데 병을 고치다니?’ 하며 예수님을 박해하기 시작했습니다.


병을 고쳐주면 너무 신기한 것 아니겠습니까? 정말 고마운 일 아닙니까?
4 복음서에 예수님이 행한 복음이 많이 나와 있습니다.
이 정도 행함이면 메시아로 믿고 따르기에 충분했습니다.
자기들이 못하는 것을 예수님이 누구도 하지 못할 지혜 지식의 말을 하고, 누구도 행하지 못할 표적을 하는데도 믿지 않았습니다.


하나님은 이 땅에 천국을 실현하기 위해 구원자를 보냈습니다.
그 시대 보낸 자를 통해서 하나님께 오게 했습니다.


‘내가 진실로 진실로 너희에게 이르노니 내 말을 듣고 또 나 보내신 이를 믿는 자는 영생을 얻었고 심판에 이르지 아니하나니 사망에서 생명으로 옮겼느니라.’
누가 감히 이런 말을 할 수 있을까요?
사도도 선지자도 이같이 말한 적이 없습니다.
예수님은 율법을 완성하는 구원의 말씀을 하셨습니다.


하나님도 성령님도 주도 주를 알 만큼 표적으로 역사로 말씀으로 다 보여주셨으니 모두 하나님 사랑과 복음이 충만하길 축복합니다.

조회수
6,148
좋아요
1
댓글
0
날짜
11/21/2019 3:04:25 P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