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4 Fall Soccer Tournament: Doing things according to the spirit of Peace Soccer

운영자|11/19/2014|Views 8712

Translation :최재경

▲  With the players after the tournament’s opening ceremony


Starting with the Korea, Taiwan, Japan Club Soccer tournament on October 18th, the National Junior High and High School Boys Soccer Tournament opened on October 25th. This year’s tournament featured 10 junior high school teams and [a number of] high school teams.--a total of 300 boys competed in 46 games. On November 1st, the National Blessed Family Soccer Tournament opened, and for three weeks, players competed at the Wolmyeongdong Sports Field or at the soccer fields in the Geumsan area. 

Pastor Jung Myeong Seok--who is the founder of Peace Soccer--spoke at the opening ceremony and, [in doing so], clearly embedded the philosophy  of peace soccer [in participants’ minds.] 

He opened by saying, “Give glory to God, who gave us this art, this art of [playing] soccer; we are playing soccer to create harmony and peace, so engrave this purpose into your heart.” “Learn about life by playing soccer. You win when you do things peacefully. Whether it be an individual, nation, or the world, if they are not peaceful with each other, they lose.”


 

 ▲ Players from Chang-won region pray before their game



On October 18th, the Club Soccer teams included 19 exemplary Korean teams nominated by each region of Korea, making a total of 21 teams when including the Taiwanese and Japanese teams. There were 350 players and 45 games.  The teams were divided into two different divisions according to their levels. Having teams of similar levels play each other made the games were more exciting.

Sixteen teams participated in the National Blessed Family soccer tournament, a total of 250 players competed in the 37 games.  A team from the Jeonbook region won the championship, and the Seoul Gangnam team won second place. The rain that had been falling until the morning of the tournament stopped [at the beginning], so the participants praised and gave glory to the Trinity for the outstanding weather.

The Blessed Family members who used to run with Pastor Jung Myeong Seok are middle aged. Recalling the times when they had run together on the Sports Field in the past, they had a great time reuniting with their brothers and sisters in faith after that long while .

 




Unlike last year’s games, this year’s tournament ran for three weeks, and they had 38 referees running the tournament systematically and in an orderly way. Though 900 players competed in the 128 games, the games were safe and highly professional  because of the increase in quality of the tournaments.  Following the spirit of the founder, the tournament exhibited soccer of peace, unity, and love. It was a great Fall soccer tournament in which the spirit of the founder, who gives glory to the Trinity through soccer, appeared through his disciples.

I think that giving glory to the Trinity, who created soccer for us, by playing peaceful soccer rather than a game of going wildly after the soccer ball, players, and games, is the true spirit of playing soccer in this day and age.


▲  클럽 대회 개회 예배 후 선수들과 함께


지난달 10월 18일 한국 대만 일본 클럽 축구대회를 시작으로, 10월 25일에는 전국 중고등부 축구대회가 열렸으며 중등부 10개팀, 고등부팀으로 해서 총 300여명이 참가하여 46경기를 진행했다. 11월 1일 전국 가정국 축구대회가 열려, 3주 동안 축구대회가 월명동과 금산군 일대 운동장에서 열렸다.

축구대회에 맞춰 평화축구의 창시자이며 창립자이신 정명석 목사는 편지 말씀을 통해 평화축구의 정체성을 확실히 심어주셨다.

 “모든 축구 예술을 주신 하나님께 영광 돌리고, 서로 화목과 평화를 위해 하니 축구 할 때 볼을 보듯 마음에 새기고 하자.” 고 서문을 열고 “축구로 인생을 배워라. 평화롭게 해야 이기는 것이다. 개인이든 민족이든 세계든 누구나 평화롭게 안 하면 진다”고 전했다.


 

 ▲ 창원 지역 선수들이 경기에 출전하기 전에 기도하는 모습



10월 18일 한국 대만 일본 클럽 축구대회는 지역 협회에서 추천받은 모범적인 19개의 한국, 대만, 일본 팀 총 21개 팀 350명이 참가하여 45경기를 진행하였다. 실력에 따라 1, 2부로 나누어 경기를 진행함으로 비슷한 실력의 팀들 간의 경기로 더욱 박진감 있는 경기가 되었다.

전국 가정국 축구대회에서는 16개 팀 250명이 참가하여 37경기를 진행하였다. 우승 전북, 준우승 서울 강남이 차지했다. 전날과 아침까지 내리던 비가 멈춰 쾌적한 날씨에 맘껏 운동장에서 성 삼위를 찬양하고 영광 돌리는 시간을 갖게 되었다.

과거 정명석 목사와 함께 뛰고 달렸던 가정국이 지금은 중년이 되었지만, 운동장을 누비며 함께 했던 과거를 회상하고 오랜만에 만난 형제들과 뜨거운 만남을 갖고 회동하는 시간이었다.

 




작년보다 더욱 변화된 3주에 걸친 축구 대회는38명의 축구심판이 질서 있게 조직적으로 대회를 운영함으로, 900명의 선수가 128경기를 하는 동안 안전하고 차원 높은 대회의 질적 향상을 가져오게 되었다. 창립자의 정신에 따라 평화, 화합, 사랑의 축구로 자리매김이 되고 있으며 축구로 성 삼위께 영광 돌리신 창립자의 정신이 그의 제자들이 통해서도 나타남을 실감할 수 있는 가을 축구 대제전이었다.

축구공과 축구선수, 축구경기에만 열광하는 것이 아닌, 축구를 통해 축구를 창조해주신 성 삼위께 영광을 돌리며 하는 평화축구야 말로 이시대에 필요한 진정한 축구의 정신이 아닐까 생각해본다.


Write a comment You have 65 views.
이전 1/1 다음
  • 고객센터
  • 사이트맵
  • 이용약관
  • cgm
copy
  • naver
  • daum
  • cyworld
  • facebook
  • tstory
  • google
  • egloos
  • twitt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