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움터

  • news
    Peace Soccer
    The Lord's Whistle
    Peace soccer gives glory to God through soccer. Just as you must know clearly in order to take action clearly, I pray that you will know about soccer clearly and give glory to God perfectly.
Soccer History of Korea

4/4/2014|Views 6362

Translation :웃는얼굴

 

 


The introduction of soccer to Korea


According to The Chronicles of the Three States, it says that Chook-guk in Silla Dynasty was a kind of ball kicking game. It is assumed that Chook-guk might have been a game for kicking or throwing something round, such as a livestock’s bladders or a placenta that was filled with air. Modern soccer originated from England, and it was introduced [to Korea] in 1882 through the crewmembers of the British war vessel, Flying Horse, which arrived at Incheon Harbor. In 1900, an interpreter who had studied abroad in a palace and interpreted for palace and government officials organized a soccer club. In addition, in 1904, in [Korea’s] Government Foreign Language School, a French teacher started to teach soccer to students, and from then on, soccer was popularized. The very first soccer game in Korea was between the Korean Soccer Fraternity and the YMCA at Seoul Training Center on June 10th, 1905. 


It wasn’t until the 1920’s that Korea began to hold tournaments with all the proper soccer equipment that was needed for the game under the international rules. In 1921, the first All Chosun Soccer Tournament was held, and in 1928, the Chosun Referee Association was established. On September 19th, 1933, the Chosun Soccer Association was established. Soccer that everybody could enjoy without any special equipment was very popular at that time. Moreover, ever since the Gyeongpyeong Soccer Tournament started a friendly soccer competition between Gyeongseong (Seoul) soccer team and Pyeongyang soccer team beginning in 1929, it amplified people’s interest towards soccer.  


The Chosun Soccer Association which was dismissed at the end of Japanese rule was launched anew in 1948 after Korea’s independence, changing its name to the Korea Soccer Association. At the same time, Korea joined FIFA (Fédération Internationale de Football Association) and in 1954, it became an official member nation of the AFC (Asian Football Confederation). In 1948, we stepped onto the world stage for the London Olympics final with the name Korea for the first time. In 1954, we advanced to the World Cup final in Switzerland for the first time. 


In 1971, the very first Korean soccer tournament, the ‘President Park Trophy Asian Soccer Tournament,’ was held. From 1976, tournament was called the President Park Trophy National Soccer Tournament, and from 1980, it was called the President Trophy National Soccer Tournament. After that, from 1995, it was called the Korea Cup, and it was held until 1999. 


In 1983, ‘Super League’ which was professional soccer was established, and it started with 5 teams. However, Korean professional soccer grew to 15 teams in 2010. Until 2012, it was called, ‘K-League,’ but it was changed to ‘K League Classic’ for the first part of the league and ‘K League’ for the second part of the league as promotions and relegations were introduced.  



The Miracle of the Time Period that God Showed even in the 2002 World Cup


The Korean national soccer team went to the World Cup finals eight times in a row from the Mexico World Cup in 1986 to the Brazil World Cup in 2014. It made Korea the country that made it to World Cup finals the most (a total of eight times) in Asia. The nations that have been to the World Cup finals eight times in a row are Germany, Brazil, Italy, Spain and Argentina, and they are all top-notch soccer countries of the world; including Korea, there are only six nations [that have accomplished this feat]. In 2002, Korea held the World Cup together with Japan, and in the 2002 tournament, Korea surprised the whole world by going to the final 16; afterwards, they made it to the final four for the first time.  


Pastor Jeong Myeong Seok said, “In the 2002 World Cup, the strong came to lose and the weak came to win. It shocked and surprised the audience, making them look up to God. On the other hand, God made those who lost and were discouraged repent for their arrogant hearts and sins for not giving themselves as offerings to glorify God. Heaven led the games like this because there was the Will. We should realize that if we become enthusiastic only towards soccer and do not give glory to God who let us play soccer, then we will face something that breaks our heart and is regretful.”


The 2002 World Cup was a miracle of the time period. At the World Cup event that God carried out, He surprised the world by presenting Korea as the standard nation of faith that was on the world-wide scale. He also surprised the nations who were crazy only about soccer with the game results by throwing a curveball. You should know these are all works of God and also a miracle of the time period.  


 


The History of Heaven that was shown through Korean Soccer


After the miracle in 2002, Korea succeeded in reaching the finals as an away team for the first time in the 2010 Republic of South Africa World Cup. Also Korea women’s soccer also made it to third place at the Female U-20 World Cup in Germany. In addition, Korea won a long-awaited victory at the 2010 U-17 Female World Cup in Trinidad and Tobago, and finally made a monumental landmark by landing first place at the FIFA tournament for the first time in the history of Korean soccer. After that, at the 2012 London Olympic, Korea won its first bronze medal since the 1984 London Olympic, which was 64 years ago.   


Moreover, Korea achieved a Grand Slam by hosting all four major tournaments under FIFA, the Fédération Internationale de Football Association, by launching the underage World Cup in 2017. Despite having a short history of soccer compared to the superpowers, Korea has been holding big events. 


I think it was because even though they believed in the same God and the Lord as other countries, they kneeled to give prayers of thanksgiving on the field and testified for Jesus by wearing a t-shirt with ‘Jesus’ written on it and showing it to the audience. In the end, when Korea soccer team gave glory to God, everyone else also gave glory to God through them. I hope that Korean soccer will prosper more and more as they continue to give glory to God through soccer.  


 

 

Next time, I will cover the beginning of Providence soccer and physical training, praise through sports, and the blessings that are given through the condition of glorifying God. 



[Reference] Naver Encyclopedia


 


한국에 축구가 들어오다

삼국사기에 의하면 신라시대에 축국(蹴鞠)이란 놀이 형태의 공차기가 있었다고 전해진다. 축국은 둥근 놀이기구, 이를테면 가축의 방광이나 태반에 바람을 넣어 차거나 던지는 놀이였을 것으로 추측된다.영국을 모태로 하는 근대 축구가 한국에 전파된 것은 1882년(고종 19년)으로, 인천항에 상륙한 영국 군함 플라잉 호스(Flying Horse)의 승무원들을 통해서인 것으로 전해진다. 1900년엔 유학생 출신의 궁내부 참리들과 어전통역관 등이 축구클럽을 조직했으며, 1904년 관립 외국어 학교에서 프랑스인 교사가 학생들에게 축구를 지도하기 시작하면서 축구의 체계적인 보급이 시작되었다. 한국 최초의 공개 축구 시합은 1905년 6월 10일 서울 훈련원에서 열린 대한축구구락부와 황성기독청년회(YMCA)간의 시합이라고 할 수 있다.


국제적으로 통용되는 규칙하에 경기에 필요한 각종 장비를 갖추고 경기가 열리기 시작한 것은 1920년대부터이다. 1921년 제1회 전조선축구대회가 개최되었고, 1928년 조선심판협회(조선축구협회의 전신)가 창립되었다. 1933년 9월 19일에는 조선축구협회가 창립되었다. 특별한 장비 없이 누구나 즐길 수 있는 축구는 당시 큰 인기를 끌었으며, 1929년부터 시작된 경성(서울)축구단과 평양축구단의 친선축구시합인 ‘경평(京平)축구대회’는 축구에 대한 관심을 크게 증폭시켰다.


일제 말기 해산되었던 조선축구협회는 해방과 함께 1948년 대한축구협회로 개칭하면서 새롭게 출범했다. 동시에 FIFA(국제축구연맹)에 가입했고, 1954년에는 AFC(아시아 축구연맹)의 정식 회원국이 되었다. 1948년 런던 올림픽 본선에는 한국 이름으로 처음 세계무대에 발을 내딛었고, 1954년에는 스위스에서 열린 월드컵 본선에 최초로 진출하였다.


1971년에는 한국 최초 국제 축구대회인 ‘박대통령배 아시아 축구대회’를 개최하였다. 이 대회는 1976년부터는 박대통령배 국제 축구대회, 1980년부터는 대통령배 국제축구대회로 대회 명칭이 변경되었다. 이후 다시 명칭이 변경되어 1995년부터 코리아컵으로 불렸으며 1999년까지 개최되었다.


1983년 ‘슈퍼리그’라는 이름으로 프로축구가 출범하였는데, 5개 팀으로 시작한 한국프로축구는 2010년에는 15개 팀으로 늘어났다. 2012년까지 ‘K-리그’라는 이름으로 불리다가, 2013년 승강제가 도입되면서 1부리그는 'K리그 클래식', 2부리그는 'K리그'로 명칭 변경되었다.



2002년 월드컵까지 보여주신 시대의 표적


한국 국가대표팀은 1986년 멕시코 월드컵부터 2014년 브라질 월드컵까지 연속 8회 월드컵 본선에 진출함으로써 아시아 최다 월드컵 본선 진출국(통산 9회)이 되었다. 월드컵 8회 연속 진출 국가는 독일, 브라질, 이탈리아, 스페인, 아르헨티나 와 같이 전세계 축구강국들로 우리나라를 합하여 6개국뿐이다. 2002년엔 일본과 함께 월드컵을 공동 개최하였으며, 이 대회에서 한국은 사상 처음 16강 본선진출의 위업을 이룬 이후 4강에 진출하여 전 세계를 놀라게 했다.

정명석 목사님은 2002년 월드컵을 보고 “2002년 월드컵은 강자들이 패하게 되었고, 약자들은 승리하게 하여 보는 자들이 놀라 충격을 받았으며, 하나님을 우러러보게 하였다. 반면에 패자들은 낙심하며 자신들의 교만한 마음과 하나님께 영광 돌리지 못한 죄인 됨을 스스로 회심하게 하셨다. 하늘은 이렇게 뜻이 있어 경기를 이끄셨다. 축구에 열광만 할 것이 아니라 축구를 하게 하신 하나님께 영광을 돌리지 않으면 가슴 아프고 무색한 일을 당하게 된다는 것을 깨달아야 된다.” 라고 말씀하셨다.


2002년 월드컵은 시대의 표적이다. 하나님께서 행하시는 월드컵 행사를 세계적인 신앙의 나라로서 모범을 보여 세계를 놀라게 하고, 축구에만 미쳐 열광하는 나라들의 뒷골을 때려 놀라게 하셨다. 이는 모두 하나님의 조화이며, 시대의 표적임을 알아야 된다.




한국 축구를 통해 보여 주신 하늘의 역사


2002년에 보여주었던 표적 이후로 2010년 남아공 월드컵에서는 원정 첫 16강에 진출에 성공하였고, 여자축구 역시 2010년 독일에서 열린 여자 U-20 월드컵 3위에 입상하였다. 또한, 드리니다드 토바고에서 열린 2010 U-17 여자 월드컵에서 대망의 우승을 차지하여 한국 축구 역사상 첫 FIFA 대회 우승 금자탑을 쌓았다. 이어 2012년 런던 올림픽에서 1948년 런던 올림픽 본선에 첫 출전한 지 64년 만에 동메달을 따냈다.

또한 2017년 20세 이하 월드컵을 유치하면서 국제축구연맹, FIFA가 주관하는 4개 메이저 대회를 모두 개최하는 그랜드슬램을 달성하게 됐다. 열강에 비해 축구 역사가 짧은 한국임에도 불구하고 큰 행사를 개최해 나가고 있다.

 

 그것은 한국은 같은 하나님과 주를 믿으면서도 그라운드에서 무릎을 꿇고 감사기도를 하고, ‘jesus’라고 쓰인 티를 입고 관중들에게 보여주며 예수님을 증거하였기 때문이라 생각한다. 결국 하나님께 영광을 돌려야 그들로 인해 만민들도 영광을 돌리기 때문이다. 더욱 축구로 하나님께 영광 돌려 한국 축구가 더욱 잘되길 바란다.


다음 글에는 섭리 축구, 체육의 시작과 운동(SPORTS)을 통한 찬양과 영광 조건을 통한 축복에 대해 다루어 보도록 하겠다.


[참고]네이버 지식백과



Write a comment You have 30 views.
이전 1/1 다음
  • 고객센터
  • 사이트맵
  • 이용약관
  • cgm
copy
  • naver
  • daum
  • cyworld
  • facebook
  • tstory
  • google
  • egloos
  • twitt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