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ree Cents Column by Director Bong

Three Cents Column by Director Bong of RGO 24! 'Although I am lacking and my writing is only worth as much as 'three cents...' I share the Sunday messages and interpret them with 'the language of the world.''

칼럼_연재칼럼_Three Cents Column

휴리스틱(heuristics) 인생

충분히 넓고 얇은 종이가 있어 반으로 접어봅니다.
이러면 두께는 두 배가 될 것입니다.
똑 같은 방법으로 50번 정도 접게 되면 이 종이의 두께는 어느 정도 될까요?

10cm
정도라고 답하였다면 아마 정답에 놀라 실지 모릅니다.

휴리스틱(heuristics) 인생

이 종이의 두께는 무려
1억만km(지구와 달 사이 거리가 38km)를 훨씬 넘는다고 합니다.

뇌는 우리 몸 중 가장 일을 많이 하는 기관입니다. 너무 많은 일을 하기에 웬만한 일은 충분한 시간을 들여 체계적이면서 합리적으로 처리하기보다 과거의 유사한 경험이나 기존의 지식을 기반으로 ‘어림짐작’하여 답을 내 버립니다. 이를 ‘휴리스틱(heuristics)’이라고 합니다.
이런 휴리스틱으로 인해 ‘정답’과 엄청난 격차의 ‘오답’이 나올 수 있습니다.

이런 뇌의 특성이 삶 전체에도 영향을 끼칠 수 있을 것입니다.


정명석 목사께서는 우리 네 인생살이에 있어서도 인생의 ‘정답(참 된 진리 말씀, )’에 기반 하지 않은, 평소 길 들인 대로(맛 들인 대로, 기존의 경험과 지식에 따라) 살기가 쉽다고 하셨는데, 이를 ‘휴리스틱’ 인생이라고 부를 수도 있겠습니다


그래서 처음에 맛을 잘 들이고 길을 잘 들여야 되며, 잘못 맛들이고 길들이면, 삶에서 오답(10cm 1억만km의 차이)을 내어 실패하게 되고 영원한 고통까지 받을 수 있다고 하신 것입니다



새로운 위협, 인공지능(A.I)

최근 인공지능 로봇이 정식으로 시민권을 부여 받은 사실이 기사화 된 것을 봤습니다.
인공지능은 휴리스틱이 없습니다

수많은 데이터, 팩트(Fact)에 기반 하여 객관적인, 말 그대로 ‘정답’을 내 놓습니다.
정답을 찾아내는 일’에서 만큼은 이미 인류를 월등하게 넘어서고 있는지 모르겠습니다.
이로써 많은 일자리를 사람들에게서 빼앗아 가게 될지 모른다는 ‘공포’가 곧 ‘현실’이 될 듯합니다.

인류가 여전히 인공지능과 차별화 될 수 있는 영역 중 하나는 ‘질문하기’가 될 것입니다.
어떤 문제에도 ‘답’을 금방 찾는 인공지능도 ‘질문’을 하지는 못 합니다.
인공지능이 스스로 질문까지 하게 되면 정말 인류는 ‘멸망’할지 모릅니다.
인류 멸망을 다룬 거의 대부분의 공상과학 영화들은 인공지능(로봇)이 스스로 질문하게 되면서 인류 멸망이 시작 되는 것을 보여 주고 있습니다.


왜 우리가 인간의 노예가 되어 그 들의 지배를 받아야 하지?”


이 지구가 아름답고 쾌적하게 지속적으로 유지 되는 것에 가장 위협이 되는 종은 무엇일까
?”


와 같은 질문을 통해 ‘답’을 찾아, 인류를 멸종시키려 한다는 것은 매우 익숙한 시나리오입니다.
다행히 로봇(인공지능)이 스스로 질문하게까지 만들기는 기술적으로 어렵다고 하고, 설령 가능하더라도 질문 하게 만들어서는 안 될 것입니다.


이를 통해 역설적으로 인류의 ‘질문하기’ 능력은 4차 산업혁명 시대에 아주 유의미한 기술이 되는 것입니다.


위대한 질문, 그리고 확신


인생살이에 ‘정답’을 찾으려면
, 영육이 빛나는 위대한 삶을 살 수 있으려면 질문을 해야 합니다.
과거(기존)의 말씀들이 이를 실현하게 해 줄 수 있는가?’
곳곳에서 발견 되는 많은 현상들에서 ‘기존성’의 한계를 여실히 느끼는 것은 비단 저 뿐만이 아닌 것 같습니다

그렇다면 과연...

‘누가 정답을 알려 줄 것인가?’

정말 사람들이 ‘오늘’을 살아가는 데 ‘필요한 말씀’(영육), 이 시대를 위해 성삼위께서 뜨겁게 전해주시는 살아 있는 ‘시대 말씀’이 필요 합니다.


'초변화'의 시대로 불리우는 이 때, 

'땅'의 근간이 흔들리고 해, 달, 별들이 떨어져 말 그대로 천(天)과 지(地)가 개벽을 하는 이 때, 

하나님께서 살아 계시다면 도저히 '말씀'을 안 주실 수 없는 그런 때가 이 때입니다.

그러하니 '말씀'을 찾아야 하고 혹 그러한 말씀을 접했다면 또 진지하게 물어야 합니다.

이것이 진정 이 시대를 향한 위대한 하늘의 메시지가 틀림없는 것 인지?’
그리고 그 질문을 통해 ‘확신’을 얻어야 합니다.

그 ‘확신’을 ‘무기’삼아 온갖 ‘옛 것들’(비진리와 악평과 세상)과 싸워 이기고,
확신’에 기반을 둔 ‘실천’을 통해 자기 육도 영도 더 빛나게 만들어 하늘의 귀한 쓰임을 받을 수 있어야 하는 것입니다.


이 점에서 우리 선교회는 참으로 희망찹니다.

끊임 없이 스스로 하늘에 '질문'을 하시고, 또 질문하기를 가르치시는 분이 계셔서... 

조회수
739
좋아요
1
댓글
3
날짜
2/5/2018

다른 칼럼의 최신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