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ilkyway Children’s Stories by Milkyway

The Lord is whispering stories to you! Perk up your ears and listen well. Then your spirit will grow quickly and your heart will also grow quickly!

칼럼_연재칼럼_Milkyway Children’s Stories

[FIM 성인 동화] 황당한 청구서

☉ 글    :  봉국장



맑은 공기가 유난히 상쾌한 어느 날,

낡고 붉은 벽돌 집 대문의 초인종이 울립니다.

"딩~동"


집 안 청소를 하던 주부가 답합니다.

"누구세요?"
 
"예 저는 하나님께서 보낸 산소 담당 천사입니다.

 지난 한 달간 이 댁에서 흡입한 산소가 2만3천11리터, 그래서 월 요금이 69만8천5백원 나왔습니다.
 자! 여기 청구서 입니다. 가까운 은행이나 지로로 입금하시면 되고 3개월 연체 시 그 날 부로 산소 공급은 차단 되니 이 점 유의하시기 바랍니다."


놀란 주부가
"아니 뭐라구요? 산소요금? 이거 공짜가 아니었던가요? 산소 차단하면 죽으라 소리예요?"


차분하게 산소 천사가 답 합니다.
"호흡있는자들아 여호와를 찬양하라...

  공기를 주시고 입을 주신 하나님께 찬양하라 하셨건만 어찌 공기 흡입만 하시고 찬양 한 번 안 올려 드렸습니까?"


그림1.jpg




이 번에는 파란 대문의 다른 집 초인종이 울립니다.
"딩~동"


집 주인으로 보이는 50대 아저씨가 짜증이 난듯
"이렇게 이른 시간에 게~ 누구쇼?"


햇빛을 관리하는 천사가 웃으면서 말합니다.
"어머 태양이 중천인데 이른 시간이라뇨? 호호  안녕하세요? 전 하늘나라에서 온 이른 시간에는 절대 고객 방문을 않는 '예의 바른' 햇빛천사라고 합니다.
 지난 달 선생님께서 사용하신 태양 일조량이 2만3천8백 '데카샤이니퍼제곱미터'였기에 요금 47만2천원이 청구 되었습니다."


이 남성이 황당해 하며
"뭐...뭐...뭐요? 데카샤가~퍼 뭐? 그게 도대체 뭐요?"


"선생님께서 쬐신 태양, 빨래 말릴 때 사용한 것 등등 한달동안 태양열과 빛을 사용한 금액입니다."

"예? 이게 무슨... 어이가 없네"


햇빛 천사가 타일르듯 일러 줍니다.

"연세가 쉰 정도 되신 듯 한데... 태어나고 지금까지 하나님께서 무료로 태양을 사용하게 해 주셨는데 단 한 번 감사한 적이 없어서
 하나님께서 이제부터라도 '창조 원가'도 안 되는 금액이지만 일단 돈을 받고 주어야겠다 결정하셨어요.
 한 평생 태양을 만들어 주신 하나님께 어찌 단 한 번도 감사하지 않고 사셨대요?

 참 나... 어이가 없는 건 접니다요."


그림2.jpg


결코 이 같은 일이 일어나지는 않겠지만...


우리를 지으신 이는 하나님이십니다.
그리고 우리가 살기 좋도록 천지 만물을 지어 그 모든 것을 아낌없이 허락 해 주신 이 역시 하나님이십니다.


또한 살아감에 있어 각종 고통, 환난과 어려움. 죽음의 계곡에서 우리를 도와주시고, 늘 함께해 주시며 각종으로 축복해 주신 것들을 생각하고
지난날을 잊지 않으며 하나님과 성령님과 성자께 사랑과 감사의 영광을 돌려야 됩니다.


그래서 우리 선교회는 해마다 새 해가 되면, 첫 15일 동안 ‘삼위께 영광 돌리는 날’로 정해 놓고 자연성전에서, 또 각자 처소에서 삼위께 영광을 돌리고 있습니다.

사실 영광의 주간뿐 아니라 ‘매일’ 삼위의 사랑과 영광의 대상이 되어서 신부로서의 삶을 살아야 하는 것이 마땅한 도리입니다.
그런 자들에게 '황당한 청구서'는 올 일이 없을 것이며 대신에 무수한 '축복'리스트가 줄줄이 우리 삶 가운데 전달 되어 질 것입니다.


정명석 목사께서 해 주신 말씀
"삼위께 감사하고 영광 돌리며 사랑하는 삶을 '낙으로 삼고' 살아야 됩니다."
이 말씀이 우리 삶의 목표가 되고 동시에 이정표가 되는 그런 삶을 살아야겠습니다.






조회수
247
좋아요
1
댓글
1
날짜
1/14/2020

다른 칼럼의 최신글